What we do

Symposium Water,Fire, Jeju Scoria_and Brick : Interaction between soil and space

페이지 정보

작성일 21-01-09 17:37

본문

물,불,제주송이_그리고 벽돌 : 흙과 공간의 가능성

Water,Fire, Jeju Scoria_and Brick : Interaction between soil and space


손영경 (하경세라믹 연구소장)

Dr. Son Young kyung  (Research Institute Director, Hakyung Ceramic)


벽돌(壁乭, brick)은 인류의 가장 오래된 건축재료 중 하나이다. 보통 벽돌은 점토를 성형하여 건조시켜 가마에 구운 토기의 한 종류이다. 벽돌은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점토의 색을 그대로 살린 적벽돌, 침탄으로 흑색을 입힌 전통적인 전돌(塼乭) 그리 유약, 특수소성법 등을 이용하여 표면에 다양한 색을 표현한 벽돌 등 다양한 종류의 벽돌이 개발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적벽돌과 검정색을 띄는 전돌, 두 가지 색상으로 대표되었던 벽돌이 건축 디자인의 다변성에 부응하고 기타 외장재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색상과 표면 디자인 등으로 지속적인 개발을 하고 있는 것이다. 색채는 광범위하게 백·회·갈·홍·자·청·흑색 등과 그 중간색까지 무수히 많은 색상이 존재하다. 이렇듯 변화하는 색상의 벽돌을 다색채 벽돌(multi-colored)라고 하는데 이는 치장용 벽돌로서 그 수요가 커지고 있다. 이러한 색상의 변화는 점토의 화학적 조성, 소성온도, 가마의 공기상태, 모래성형 그리고 착색 등의 방법으로 이루어진다. 이 중 착색, 즉 표면색깔의 변화는 금속산화물 예를 들어, 갈색과 흑색에는 망간(mangan), 분홍색에는 크롬(chrome), 청색에는 코발트(cobalt) 등을 가하여 얻어진다. 이러한 산화물을 곱게 분쇄하여 성형 단계에서 벽돌 표면에 시유하거나, 기타 산화물과 물에 용해하여 표면에 분사하기도 한다. 이러한 착색제는 유약이나 융제성분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새로운 착색물질을 만듦으로서 발색의 변화는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요변은 태토나 유약의 조성, 시유, 두께, 유약 재료의 알갱이 크기, 유약 제조방법은 물론 소성온도, 소성기간에 따른 온도 상승속도, 소성가마내의 연소분위기(산화·환원), 기물에 닿는 불꽃 접촉면 등 소선중에 일어나는 변화가 주된 원인이다.또 다른 착색방법으로는 화장토(化粧土, Engobe)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화장토란 소지의 표면을 부분적 또는 전면에 발라 줌으로써 장식효과를 내게하는 원료이다. 화장토의 색을 백색이 보통이나 인위적으로 착색하거나 천연의 색점토를 사용하기도 한다. 특히 화장토 위에 시유할 때는 유하화장토(under slip)이라 한다. 한길홍, 권영식, 박선우, 김종현 공저,『도자조형예술』, 서울산업대학교출판부,1998, p.193 화장토의 경우 위의 금속산화물에 의한 착색에 비해 소성온도나 소성기간 혹은 융제성분과의 화학변화가 보다 안정화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벽돌제작에 있어 유약발색의 변화를 방지하는 1차 시유제로도 종종 사용된다. 이에 본 연구는 제주 송이를 주재료로 한 화장토 실험을 통해 벽돌 표면의 착색가능성을 연구해보고자 한다. 통상 벽돌에서 화장토는 백토와 장석을 주재료로 한 백색의 화장토를 사용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본 실험에서는 제주 송이의 독특한 색감을 살린 화장토의 개발 가능성을 소성온도, 시유방법, 혼합물의 성분 조절 등을 통해 확인해보고자 한다. 제주도 전 지역에 산재하고 있는 화산석 송이는 이미 타일, 벽지 등 기능성 건축재료와 화장품 등에서 사용되면서 기능성이 확인된 바 있으나 벽돌 제작에 사용하는 화장토에는 아직 응용된 사례를 찾지 못했다. 따라서 본 연구는 화산석 송이의 기능성 화장토 재료로써 실용적 가치를 검토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따라서 화산석 송이(scoria) 발색의 최적 조건을 비롯하여 화장토의 색상, 흡착도, 표면강도 등을 관찰하여 화장토의 기능성을 평가하였으며, 소다, 장석 등 융제와의 혼합비에 따른 다양한 흡착도 및 발색을 관찰하였다.


Brick is one of the oldest building materials used by mankind. “Brick” usually refers to a type of earthenware that is molded from clay, dried, and fired in a kiln. Various types of bricks have been developed, including red bricks, the color of which is that of the clay used, traditional bricks coated in black color through the process of carburization, and bricks in various colors created by using glaze or special firing methods. Until the 1970s, bricks were typically found in two colors, red and black, but various other colors and surface designs have been developed over the years in line with the diversification of architectural design and to boost competitiveness against other exterior materials. Bricks are now available in a wide variety of colors, including white, gray, brown, red, purple, blue, and black, and all the colors in between, and there is a growing demand for multi-colored bricks, in particular, as a decorative material. Such diverse colors are created by varying the chemical composition of the clay, firing temperature and/or air condition inside the kiln, and applying the sand molding or coloring technique. Of these methods, coloring the surface of the brick is performed by using a certain metal oxide to achieve the desired color, such as manganese for brown and black, chrome for pink, and cobalt for blue. The oxides are pulverized and applied to the surface of the brick in the molding step, or dissolved with other oxides in water to be sprayed onto the surface. Such a colorant may chemically react with the glaze or fusing agent to result in a new coloring substance that produces a different color than what was originally intended. Factors contributing to this are changes occurring during firing including changes in the composition of the clay or glaze, glazing application, thickness, grain size of the glaze material, glaze manufacturing method as well as the firing temperature, rate of temperature rise according to the firing period, combustion atmosphere in the kiln (redox), and surface of the brick in contact with the flame. Another method of coloring is the use of engobes. An engobe is a raw material that is applied to a part of the surface or across the entire surface for a decorative effect. Engobes are usually white, artificially colored, or colored by using naturally colored clay. Glazing application on top of engobes is referred to as “under slip.” In the case of engobes, the firing temperature, firing period, and chemical changes with the fusing agent are often more stable compared to coloration using metal oxides, so it is frequently used as a primary glazing application agent to 

prevent unwanted changes in glaze color development in the brick manufacturing process. Accordingly,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examine the possibility of coloring brick surfaces with engobes made from Jeju scoriae. Engobes used in bricks are generally white engobes made from white clay and feldspar as the main materials. The experiment conducted in this study was aimed at determining the possibility of developing engobes with the unique colors of Jeju scoriae by controlling the firing temperature, glazing application method, and composition of the mixture used. Volcanic scoriae found throughout Jejudo Island have been proven to be functional through uses in functional building materials, such as tiles and wallpaper, but they have yet to be applied to engobes used in brick making.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practical value of scoriae as a functional engobe material. To this end, the functionality of engobes was evaluated by observing the optimum conditions for the color development of scoriae as well as the differences in the degree of absorption and color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mixing ratio of soda, feldspar, and the fusing agent.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공예를 전공했다. 서울대학교 디자인학부에서는 공예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Minnesota School of Business에서 Visual Art 과정을 수료했고, 상명대학교에서 미술이론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예술의전당(서울), 서울대학교 미술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소속 아시아문화원 등에서 교육담당으로 근무했다. 현재 하경세라믹에서 연구소장으로 근무하며 제품개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Born in Seoul, she majored in craf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Art. Sh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crafts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She completed the Visual Art course at Minnesota School of Business, USA, and received a Ph.D. in Art Theory at Sangmyung University. She has worked in education at the Seoul Arts Center (Seoul),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Art, and Asian Culture Institute affiliated with the National Asian Culture Center. She currently works as a research director at Hakyung Ceramics and is in charge of product development.



첨부파일

 
ⓒ copyright2020.  CAC all rights reserved : CAC20.CO.KR
CONTACT
Namhee PARK : parknamhee@cac20.co.kr
Hyosun KIM : kimhyosunny@cac20.co.kr
Youngkyung SON : yk94@cac2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