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we do

Symposium Jeju seen through Scoria

페이지 정보

작성일 21-01-29 18:35

본문

송이를 통해서 본 제주

Jeju seen through Scoria

  

김효선 (CLab 대표) 

Dr. Hyosun KIM (Director of CLab)


이 글은 City Art Community의 흙을 주제로 한 첫 번째 프로젝트로 제주의 화산 송이에 관한 것이다. 도시마다 다른 자연환경 그리고 역사가 존재하는데 이러한 환경, 역사를 바탕으로 예술가들의 예술 활동이 어떻게 그 지역 주민 혹은 외부의 사람들과 소통하고 그 소통을 통하여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그들만의 언어로 아카이빙을 하는 리서치 바탕의 그룹이 City of Art Community이다. 이 그룹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한국 제주에서 시작한다. 제주는 화산 폭발로 형성된 섬이므로 육지와 다른 토양과 문화 그리고 아픈 역사가 있다. 그러므로 본 고는 육지와 다른 토양 즉 흙이 어떻게 제주의 아픈 역사와 함께 숨을 쉬고, 그 역사 속에서 흙이라는 질료가 예술가와 만남으로 인해 어떠한 의미의 소통 도구로 시각적, 조형적 표현을 하는지 고찰해본다.

 

화산 폭발의 분출 시기와 지리적 환경은 제주 점토의 성분과 특성을 다르게 나타나게 하는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이러한 환경에 의해 전체 토양 중 70%는 화산쇄설물이고 30%는 비 화산쇄설물로 구성되어 있다. 70%를 차지하는 화산쇄설물은 화산이 폭발할 때 화산의 기반을 이루고 있던 암편이 지표상에 낙하, 퇴적되어 만들어진 것을 말한다. 이는 화산재, 화산암괴, 화산탄, 송이(Scoria) 등으로 입자의 크기와 모양에 따라 분류된다. 화산쇄설물은 용암 내부의 화산가스가 빠져나가면서 다공질이 되는데 이때 현무암질 용암으로부터 생성된 적색이나 흑색의 다공질 쇄설물을 송이(Scoria)’라고 한다. ‘송이는 제주 방언으로 가벼운 돌이라는 뜻이다. 송이는 기공이 많지만, 물에 뜨지 않는 지름이 4mm 이상인 화산쇄설물로 산화알루미늄 (AlO), 산화철(FeO)이 총 함량이 75% 정도이며, 송이에 포함된 철 화합물의 대부분이 적철석 계열의 산화철 형태로 존재한다. 그러므로 송이는 점력이 낮고, 철분 함량이 많으며 고온에서 형태를 알아볼 수 없게 유리질화되는 특성으로 인하여 점토를 매체로 사용하는 작가들에겐 독립적인 점토 혹은 원료 자체(Raw Material)로 사용하여 그들만의 시각적, 조형적 언어로 표현하기 힘든 특징이 있다. 이러한 물성(Material quality)은 흙을 질료로 사용하는 작가들은 본연의 특성을 무시하고 보완하려 한다. 그러나 본 연구는 이러한 본연의 특성 즉 물질 그 자체를 인정하며 수용하여 물질과 결과물의 관계를 연구하고자 한다.

 

한국 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제주 4,3 사건이다. 제주 4.3194731일 기점으로 하여 194843일 발생한 소요 사태 및 1954921일까지 발생한 무력 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미군 정기에 발생하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이르기까지 7년여에 걸쳐 지속된 사건으로 기록되어 있다. 4,3 평화재단 연구 조사에 의하면 ‘19605월 제주대학생 7명이 ‘4·3 사건진상규명동지회를 조직, 진상조사 작업에 나섰다. 이어서 527일에는 남제주군 모슬포에서 유가족 등 주민들이 집회를 열어 특공대 참살 사건등의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1960년 시작된 4.3 사건에 대한 논의는 다음 해 5.16 군사쿠데타로 다시 중단되었다. 이후 20년간은 군사정권 하에 4.3 사건에 대한 논의가 금기시되었고 역사 속으로 묻혔다. ’4·3에 대한 재인식은 1978년 소설가 현기영이 순이삼촌이라는 소설을 통하여 그 진상과 상처 일부를 사실적으로 드러냄으로써 다시 읽게 되었다‘.어두운 역사를 들춰냄은 권력자들의 역사 속에 이름도 없이 희생되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표현하는 것이다, 이는 작가가 가진 특권이며 사람들은 작가의 그림을 보고 그 시대를 유추할 수 있어야 한다. 이는 곧 시대의 반영이고 시간여행이다 이 아픈 질곡의 역사를 들춰냄은 예술가의 특권인 것이다. 그러므로 본 고에서는 이러한 권력자들의 기록인 역사를 탐구하여 묻힐 수 있었던 질곡의 역사를 드러내어 재 인식하려한다.


This paper is regarding the first project by the CityArtCommunity with the theme of earth and pertains to scoria found in Jeju. The natural environment and history vary across cities, and the CityArtCommunity is a group that conducts 

research on how artists communicate with local residents and/or outsiders with their artistic endeavors based on local history and enables artists from various fields to archive such communication in their own languages. The group’s first project began in Jeju, Korea. Jeju is an island formed as a result of volcanic eruptions and thus has a different type of soil and culture and a painful history compared the inland. Accordingly, this paper examines how Jeju’s soil, i.e. earth, differing from that of the inland land breathes with its painful history, and how the material called earth amid such history is expressed visually and

formatively as a means of communication through the encounters with artists.

 

The time points of volcanic eruptions and the geographic environment are what gave rise to the composition and characteristics of Jeju clay that differ from its counterparts. Due to the environmental factors, 70% of the soil is 

composed of pyroclastic rocks and 30% are non-pyroclastic rocks. Pyroclastic rocks, accounting for 70% of the soil in Jeju, are rock fragments from the base of a volcano that fall onto the Earth’s surface where they get deposited during a volcanic eruption. They are classified into volcanic ash, volcanic rock mass, volcanic bomb, scoria, and so on according to the size and shape of the particles. Pyroclastic rocks become porous when volcanic gas gets released from the lava, and any red and black porous materials generated from basaltic lava are called scoria. In Jeju dialect, scoria is called “songi,” meaning “light rock.” Scoria is a type of pyroclastic rock with a large number of pores yet does not float in water, and they are at least 4mm in diameter. The total content of aluminum oxide (AlOand iron oxide (FeO) is about 75%, and most of the iron compounds found in scoria are in the form of hematite-based iron oxides. This is why scoriae have low viscosity and high iron content and undergo vitrification that result in an unrecognizable shape at high temperatures. For this reason, artists who use clay as a medium have difficulty using scoria independently as a clay or raw material to express themselves in their own visual and 

formative languages. Due to this material quality, artists who use soil as a material in their artworks try to complement scoria while ignoring their inherent characteristics. This study, on the other hand, attempted to stud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terial and the result by acknowledging while accepting the natural characteristics that is, the material itself.

 

A tragic incident in Korea’s modern history that resulted in the second highest casualties after the Korean War is the Jeju Uprising, which was ignited on March 8, 1947 and occurred from April 3, 1948 to September 21, 1954, during which an armed conflict and efforts to suppress the rebellion led to a large number of deaths among local residents. The uprising is recorded as an event that broke out during a time when Korea was governed by the United States Army Military Government in Korea (USAMGIK) and continued for some 7 years even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ccording to a study conducted by the Jeju April 3 Peace Foundation, “seven students of Jeju National University formed the Comrade Society for Inquiry into the Truths of the April 3 Uprising and commenced inquiring into the truths. Then, on May 27, residents including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victims held an assembly in Moseulpo, Namjeju-gun to demand an investigation into the truths of the massacre by the special forces, etc.” The discussion of the Jeju Uprising that was sparked in 1960 came to a halt, however, due to the May 16 coup in the following year. For some two decades thereafter, talks of the Jeju Uprising were prohibited by the military regime, and it became buried in history. “Recognizing the Jeju Uprising in a new light 

occurred when novelist Hyun Ki-young revealed a part of the truths and woes realistically through a novel called Uncle Suni」 in 1978.” “Revealing a dark part of history is to convey the stories of those who are sacrificed without a name in a history created by those with power and authority. This is a privilege of artists, and people must be able to infer the times by looking at their artworks. This is a reflection of the times and a time travel.” As such, it is the privilege of an artist to uncover and present painful and turbulent parts of history. In this paper, a part of history that was fraught with ordeals that could have remained shrouded will be brought to light to be recognized anew by exploring “history which has been recorded by those with power.”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derive an outcome from the interaction of two elements in an artistic expression with scoria and the tragic history of the Jeju Uprising as the keywords. This is expressed by creating a relationship between “history”

and“primitive material,” which are some of the basic cornerstones of human life. Furthermore, this paper argues that the study in question has value as a creative work ba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history and material quality through an interaction between theory and practice.

첨부파일

 
ⓒ copyright2020.  CAC all rights reserved : CAC20.CO.KR
CONTACT
Namhee PARK : parknamhee@cac20.co.kr
Hyosun KIM : kimhyosunny@cac20.co.kr
Youngkyung SON : yk94@cac20.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