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we do

Symposium The Material of Anthropogeraphia, Jeju Scoria' life strata

페이지 정보

작성일 21-02-01 17:11

본문

인류지리학의 물질, 제주 송이의 생명지층 

The Material of Anthropogeraphia, Jeju Scoria' life strata  


박남희(홍익대 연구교수) 

Dr. Park Nam Hee (Research Professor of Hongik University) 


21세기 들어 인류는 과학 기술의 진보와 기후 환경의 공격이 팽팽히 맞서는 불편한 상황을 종종 마주했다작금의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은 최근 인류가 맞이한 가장 큰 재앙이다공포영화에나 나올법한 전염병의 강세는 늘어가는 감염자의 숫자뿐 아니라생존을 위한 사회 전반의 대처와 정신적 불안과 우울감을 확산시켰다인류가 시작되고 농경으로 인한 1차 혁명을 맞이하기까지 인간은 자연의 일부였다농경을 시작하며 정착은 곧 문명 형성으로 이어졌고 자연의 일부였던 인류는 자연을 이용하기 시작해 오늘날 4차산업혁명까지 생태계 교란과 환경 파괴에 이르게 했다누적된 지구 동식물의 피로도와 지질층의 자정력 저하는 지구 생명체 모두에게 위험한 상황이다지구의 지속적인 위기의 신호에도 불구하고 인류는 인간 중심의 개발과 이용을 가속했던 것도 사실이다. 1995년 노벨 화학상을 받은 파울 크뤼첸(Paul J. Crutzen)이 주장했던 인류세(Anthropocene Epoch)’는 이같은 인간 중심의 인류의 시간에 대한 증거를 보게 한다지금은 지질시대 중 홀로세(Holocene Epoch)가 아니라 인류세라는 주장은 지질층에 쌓인 산업혁명 이후 지구촌 사람들이 먹었던 무수한 닭뼈들과 플라스틱에 의해 거부할 수 없는 진실을 마주하게 한다적어도 대기중 오염과 기후변화가 자연계 자체의 변덕이 아니라 인류 전체의 삶과 욕망의 결과임을 인정해야 할 때이다.

 

이는 인간이 자연과 함께 하는 동안 스스로 기술과 함께 다른 역량과 욕망을 발현시켜왔다는 사실을 확인시킨다예컨대 피터 노왁(Peter Nowak)의 휴먼 3.0(새로운 현재, 2015)은 기술 관점에서 인류의 변화를 세 단계로 나누어 설명한 바 있다휴먼 1.0’, 최초의 인류는 생명활동과 환경에 종속된 원시적인 기술을2의 인류인 휴먼 2.0’은 자연과 공존하는 기술을오늘날 첨단기술시대의 인류인 휴먼 3.0’ 3의 인류는 과학기술을 이용해 생명활동과 환경을 포함한 지구상의 모든 시스템을 결정하는 인간을 가리킨다그렇다면 인류는 자신들의 삶의 터전을 자연을 넘어 기술 진화의 끝없는 굴레로 진입하게 하여마침내 과학기술과 인간 신체의 융합에 의한 신인류 트랜스 휴먼이 나타날 것이라는 호세 코르데이(José Luis Cordeiro)의 예측도 가능하게 된 것이다유전자 조작과 로봇 기술은 현생 인류의 신체 기능을 변화시키며더 확장된 능력을 가진 포스트 휴먼이 단지 소설 속 이야기가 아니게 된다여기에 인공지능까지 가해져 인공수족인공장기 등과 함께 포스트 휴먼의 논의는 그다지 먼 미래가 아니다.

 

동시대 우리가 사는 곳은 어떠한가피부가 맞닿는 삶의 터전은 사실상 인류세나 트랜스 휴먼을 실감하기엔 복합적이고 융합적인 환경인 것만은 분명하다오존층의 영향이나 기후변화로 인한 더위와 추위 등은 보다 쉽게 동시대 지구 환경과 생태계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운다아픈 지구와 기계화된 트랜스 휴먼 사이에서 지구촌 구성원인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적어도 우리가 사는 곳의 환경은 어떠한지우리가 본질적으로 존재하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 좀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세계를 구성하는 것은 무엇인지를 물었던 그리스 철학자들처럼자연과 인간 모두에게 중요한 세계의 근원적인 물질은 무엇인지 다시 사유케 한다세계를 이루는 근원적 물질은 흙공기나무 등으로 얘기되지만세계를 구성하는또는 구축하는 조형의 관점에서 중요한 물질은 흙과 쇠이다그리고 이를 활용하게 하는 일련의 방법은 기술이다자연과 인간에 공통적이며 생명이며문명의 본질을 이루는 흙과 쇠 그리고 기술에의 관심을 둘 이유는 충분하다.


In the 21st century, mankind has faced uncomfortable situations in which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the “attack of the climate environment" have come up against each other. The COVID-19 pandemic is the largest disaster mankind has faced recently. The rise of infectious diseases, as if from a horror movie, has spread to many people and affected the overall response of society to survive, mental anxiety and depression. Humans were part of nature before the first agricultural revolution. With agriculture, humankind settled and formed civilizations, and soon began to take advantage of nature, leading to ecological disruption and environmental destruction that precede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oday. The accumulative fatigue of the Earth's animals and plants and the reduced self-purification of the geological layers are dangerous threats to all life on Earth. Humans have accelerated with reckless development and utilization despite the continuous signs of the Earth's crisis. Paul J. Crutzen, winner of Nobel Prize in Chemistry in 1995, called for an 

"Anthropocene Epoch," which testifies to this selfish history of humankind. In terms of geological history, now is not the Holocene Epoch, but the Anthropocene Epoch, and this claim is supported by the countless chicken bones and plastic products in the geologic layer that have been consumed by people since the industrial revolution. We should at least admit that air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are the result of the lifestyle and lust of the entire human race, not just random changes brought about by mother nature.


This confirms that humans have expressed different capabilities and desires with technology during their time among nature. For example, Peter Nowak's "Human 3.0" (Rowman & Littlefield, 2015) describes human changes in three stages from a technology perspective. “Human 1.0”, the first humans, used primitive technology dependent on life activities and the environment, “human 2.0” used the technology of coexistence with nature, including life activities and environment, and the “human 3.0” of today's high-tech age uses technology to determine all systems on Earth, including life activities and the environment. Humans have moved beyond nature into the endless wheels of technological evolution, making it possible for José Luis Cordeiro’s  prediction that a new species of "transhuman" will emerge due to the fusion of technology and human bodies. Genetic manipulation and robot technology are changing the physical functions of modern humans, and a more enhanced "post-human" will not remain fictional anymore. On top of this is the concept of ar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post-human," along with artificial limbs and artificial organs, is not something from a distant future.


What about the regions in which we live now? The places where we live are too complex and convergent to truly feel the notions of the "Anthropocene Eupoch" or "transhuman." The alterations in the ozone layer and the heat and cooling caused by climate change is a much easier medium for reminding us of the crisis that our planet and its ecosystem is facing. What can we do, as a member of the global community, between a suffering planet and a mechanized transhuman? The least we can do is to pay more attention to the environment where we live and the essence of our existence. Like the Greek philosophers who asked what it is that constitutes the world, it makes us wonder what the essence of both nature and man is. The primary materials that make up the world are referred to as soil, water, air, and wood, but in terms of the shapes that make up or build the world, the important materials are “soil and iron,” and a series of ways to make use of these is “technology.”There is ample reason to pay attention to “soil, iron, and technology,” which are the common building blocks 

of nature, human beings, life, and civilization.


박남희는 예술이 사회역사적 환경과 밀접한 영향 관계를 가진다는 관점의 전시와 비평 및 학술연구를 꾸준히 해왔다홍익대학교에서 예술학으로 학사석사박사를 마치고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홍익대학교 등에서 15여년 연구원과 겸임교수외래교수를 지내며 예술과 사회의 현실을 고민해왔다다수의 전시 기획 경험을 토대로 2011, 2013년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에서 총괄큐레이터와 예술감독으로 동시대 예술과 공예 담론을 인류학적 관점에서 다루는 전시를 펼쳤다. 2015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랩팰로우를 시작하여, 2016년부터 202 5월까지 아시아문화원 교육사업본부장으로 일했다복합문화예술기관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을 창∙제작 기획 및 기술 중심의 전문인력양성과 생애 주기별 문화예술교육을 기획하고 운영하였다. 2018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진행된 ACT (ARTS & CREATIVE TECHNOLOGY )페스티벌 《감각과 지식 사이》 미디어아트전을 총괄했고, 2019년 광주에서 열린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 예술감독으로 활동하며, 2019 ACT페스티벌 《해킹푸드》를 디렉팅했다현재 홍익대학교 MR미디어랩의 연구교수로 로우테크부터 하이테크에 이르는 제작기술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Namhee Park has consistently been invested in critique, academic research, and exhibitions that explore art’s intimate relationship with society and historical environment. With bachelor’s, master’s, and doctorate degrees in art science from Hongik University, she has worked as a researcher, an adjunct professor, and a visiting professor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Hongik University for the past 15 years, contemplating the status of art and society. Based on her experience producing numerous exhibitions, she took on the role of chief curator and artistic director at Cheongju Craft Biennale in 2011 and 2013, respectively, materializing exhibitions that canvass contemporary art and discourses on craft from an anthropological perspective. Starting as a lab fellow at ACC Creation in 2015, she served as head of educational operations at the ACC from 2016 to May 2020. At the ACC, an all-inclusive cultural arts organization, she planned, produced, and executed cultural arts education programs, including those dedicated to cultivating technical specialists by life cycle stages. In 2018, she took charge of the media art exhibition Otherly Space/Knowledge held as part of the Arts & Creative Technology Festival hosted by ACC Creation, and in 2019, she served as artistic director for the 25th International Symposium on Electronic Art held in Gwangju and directed ACT Festival 2019: Food Hack. As a research professor at Hongik University MR Media Lab, Park is currently conducting research on low to high-tech production methods.


첨부파일

 
ⓒ copyright2020.  CAC all rights reserved : CAC20.CO.KR
CONTACT
Namhee PARK : parknamhee@cac20.co.kr
Hyosun KIM : kimhyosunny@cac20.co.kr
Youngkyung SON : yk94@cac20.co.kr